보보일기

[나이로비] 케냐 나이로비 여행 시작! 케냐항공/조모케냐타공항/나이로비시내투어/우후루공원/Kenyatta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케냐타 인터네셔널 컨벤션 센터/케냐 날씨/Lavington Mall/라빙턴몰/T.. 본문

박제나 표류기/2017

[나이로비] 케냐 나이로비 여행 시작! 케냐항공/조모케냐타공항/나이로비시내투어/우후루공원/Kenyatta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케냐타 인터네셔널 컨벤션 센터/케냐 날씨/Lavington Mall/라빙턴몰/T..

박제나 2017.12.12 23:30

[나이로비] 케냐 나이로비 여행 시작! 케냐항공/조모케냐타공항/나이로비시내투어/우후루공원/Kenyatta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케냐타 인터네셔널 컨벤션 센터/케냐 날씨/Lavington Mall/라빙턴몰/The Junction Musical Masai Market/마사이마켓/마사이족/케냐기념품/아프리카기념품/아프리카초콜렛/케냐초콜렛/나이로비 자바 하우스/케냐AA커피/Dormans/아프리카여행

2017년 12월 12일



케냐항공

Kenya Airways



새벽에 케냐항공을 타고 나이로비로 갔다.

두바이공항에서 체크인을 할때부터 .. 이미 아프리카 느낌이 물씬 났다.

왜냐면 다 흑인이었음..


아시아인이 우리밖에 없는거 아니야? 생각했는데,

아시아인은 커녕 피부가 까맣지 않은게 우리 둘 뿐이었다...



비행시간도 약 5시간 정도고 3-3 작은 사이즈의 항공기라 불편할까 많이 걱정이 됐는데

운좋게 비상구 자리에 앉게 됐다.



기내식도 괜찮았고, 옆에 앉으신 마다가스카르 노부부가 넘나 귀여우셨음..

아들이 어느 나라에서 IT쪽 일한다고 하셨는데... 까먹었다...



그리고 비행기 탄 사람들이 모두 부티가 나서 깜놀했다..

내가 제일 거지같았음 ㅠㅠ

꼬레아에서 왔다니까 좋은 나라라고 엄지손가락도 많이 드시고..

이때부터 케냐라는 나라가 못사는 나라가 아니라 쪼금 생각이 듬..

그리고 그것은 트루였다. 




나는 캄보프렌드 봉사패키지로 간거라 공항에 안내해주시는 분이 나오셨었다.

차를 타고 가는데 인도가 흙길이고 사람들이 허허벌판 길거리를 엄~청 많이 걸어다녀서 놀랬었다.

그리고 차 안에 우리를 다 쳐다봄..(아니 좀 째려봄)

이게 나이로비의 첫인상이었다.



[방콕, 두바이, 케냐] 케냐 볼런투어 신청 케냐여행/해외자원봉사활동/캄보프렌드/캄보디아봉사활동

출처: http://yawping.tistory.com/6?category=745377 [박제나 표류기]



우후루 공원

Uhuru Park



짐 푸르고 먼저 나이로비 시내투어를 했다.

나이로비는 그냥 시내였는데, 가운데에 센트럴파크같은 우후루 공원이 있다.


근데 중요한건 케냐에서는 길거리나 공공시설 사진을 찍으면 안된다는 것!

이전에 아프리카 어느나라에서 테러가 났었는데, 외국인 관광객들이 찍은 사진으로 지형을 유추해서 테러를 일으켰다고? 한다. 그래서 특히나 외국인들이 사진찍는걸 안좋아한다고..

실제로 경찰서 간 사람도 있다고 하니.. 무서워서 나도 사진을 많이 못찍었다.

그리고 나도 진짜로 핸드폰 뺏길뻔함ㅇㅇ


그래도 쇼핑몰 안이나 우후루 공원 안에는 사진촬영이 가능하다고 한다.


아마도 조모 케냐타 상?



우후루 공원의 우후르는 케냐의 네번째 대통령이자 현 대통령인 우후루 케냐타에서 따온듯..

인터넷 뒤져도 자세히 나오지 않지만 아마 그런거 같다..


우후루 케냐타는 케냐 공화국의 초대 대통령이자 많은 존경을 받는 조모 케냐타의 아들이다.

그래서 나이로비 공항 이름이 조모 케냐타 공항임!


근데 문제는 이 우후루 케냐타가 '선거 조작'을 했다고 논란이 있었다..

내가 케냐에 방문했을 10월에 한창 이 문제로 빈민가에서 시위가 일어나냐 마냐 얘기가 많았었다.

지금은 재선거 후 우후루 케냐타가 재선하게 되었다.

케냐 선관위 “대선 재선거, 케냐타 대통령 승리”

https://www.voakorea.com/a/4092442.html



그리고 우후루 공원에 있는 케냐타 인터네셔널 컨벤션 센터 Kenyatta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 이다.

국제적 행사가 있으면 모두 저 곳에서 한다고 한다.


위 층에서 전망을 바라볼 수 있는데 하필이면 그날 행사가 있어서 올라가진 못했다.



그리고 공원 내부 모습



사진에서 보이듯이 10월의 케냐는 덥지 않았다...

사람들도 다 긴팔, 긴바지 입음..


햇빛은 엄~청 쎈데 그늘진 곳은 찬바람이 분다.

아프리카 케냐 날씨는 정말 모르겠는듯...



가운데에 큰 호수가 있고 배를 타고 다닐 수도 있다.

평일이라 사람이 많이 없었는데, 주말에는 엄청 많다고 한다.



여기서 사람들이 너무 무서웠음..

지나가는 사람들이 정말 하나같이 다 나를 째려보면서 쳐다봤고

모두 얼굴에 웃음이 없었다..


샘 오취리 같은 아프리카사람들을 기대했는데,

이것도 나의 선입견이었던가






우후루 공원 주변은 모두 공공시설이어서 경찰들이 많이 지키고 있었다.

차도 많고 건물도 모둔 높은 시내였는데,

엄~청 큰 새들이 많이 있었다.


도로에선 사진을 찍지 말래서 아쉽게 못찍었는데,

무슨 비둘기 이런 급이 아니라 익룡 수준이었음...


찾아보니 대머리 황새라고 한다..

요 아래 블로그에 나이로비 대머리 황새 사진이 있다.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impork3&logNo=220867530174&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kr%2F


아 진짜 이 새들 보고 기겁함...

우리가 경악하니까 나이로비 현지인이 한국엔 이런 새 없냐고 하더라..

도시의 청소부라던데 사람도 먹을거 같았다..



나이로비 쇼핑몰 - 라빙턴 몰

Lavington Mall


쇼핑몰에 들러서 환전과 수업 재료들을 구매했다.

숙소랑 라빙턴 몰이 걸어서 갈 수 있는 정도라 몇 번 들렀었는데, 식당 마트 카페 등 있을건 다 있는 곳이었다.


이런 쇼핑몰이나 공공기관 입구에선 모두 가방검사를 함!



처음으로 들른 케냐 카페!



나이로비는 그냥 도시다. 카페도 굉장히 이쁜데 커피 가격도 꽤 있다.

세 잔에 11,000원 정도 나옴ㅋㅋㅋ


커피를 잘 안마셔서 맛 차이는 딱히 못느낌..






그리고 라빙턴 몰 1층 내부에 있는 카페에도 갔엇다.



아메리카노 100실링 2,000원

트로피카나 주스 270실링 3,000원 정돈데 쥐똥만함





그리고 마트에 들려서 구매한 수업 재료들~

노트, 비눗방울 할 세제, 컵, 사탕, 빨대 등등 1020 실링 12,000원 정도 구매했었다.



그리고 나이로비 국립공원 가기 전날 간식들도 구매했었음!

저 초코과자는 원숭이가 훔쳐갔지만 ㅠㅠ



그리고 마트 추천템!!


원래 여행가면 초콜렛, 사탕, 과자, 젤리, 음료수 엄청사고 쳐묵쳐묵 하는 스타일인데

여기서는 많이 먹지 못했다 ㅠㅠ 거지였음 ㅠㅠ


그래도 가장 맛있엇던건 초콜렛이었던거 같다.

가나만 초콜렛 잘만드는게 아녀


이건 케냐껀 아니고.. 영국 캐드버리 사 제품인데 밀크 함량이 높아서 맛있음..

울나라에는 아직 안파는듯?

이전에 영국에서 맛있게 먹었었다. 이건 가이드 분이 사주심!



내가 진짜 맛있엇던건 이 초콜렛이다..

가격도 엄청 쌌음.. 천원도 안했는데 하나같이 다 맛있었다.


친구들 나눠주려고 샀는데 내가 거의 다먹었다.

많이 사올껄 ㅠㅠ




나이로비 쇼핑몰 - 정션 몰, 마사이 마켓

The Junction Musical Masai Market


그리고 마사이 마켓을 보기 위해 정션몰에도 들렸었다!

목요일마다 열리는 마켓이었는데 다행히 날짜를 맞아 들리게 되었다.



마사이 마켓이라니 듀근듀근

원주민이 만든 악세사리 같은걸 살 수 있을까?!

트와일라잇 느낌이 날까 싶었는데

굉장히 공산품 냄새가 났음



멀리서 보면 형형색색 나무, 돌로 만들어 예쁜게 너무 많았는데

가까이 보면 딱히 살게 없단 말이지...



악세사리, 가방, 옷 많이 사야지 생각했는데,

그런거보다 장식품이나 그림이 더 예뻤다.




돌로 만든 귀걸이들은 예뻐서 3개나 샀다.



정션몰의 마사이 마켓 말고도 나이로비 관광지들(국립공원 등) 가는 길에

기념품 파는 곳이 또 있었다.


물건들은 다 똑같고 가격은 정말 천차만별...

흥정 잘하는 사람이 이기는 거다..


일단 가격을 부르면 60퍼는 기본 깎고 눈치보면서 조금씩 올리는게 좋은거 같다 ㅋㅋㅋ

중국에서 많이 써먹던 방법 ㅋㅋ


나이로비 마사이 마켓에서 구매한 물건들!


신중히 골라온 귀걸이 3쌍..

1000 실링 약 10,000원에 구매했다.



집에 걸어두려고 산 얼굴모양 장식품 200실링 약 2,000원

뼈를 깎아서 만들었다는(근데 뻥인거 같음) 빗 500실링 5,000원



가죽 노트(속지는 핵별로임) 2개 2,000 실링 20,000원



딱히 싸게 산건 아닌거 같지만

엄청난 흥정의 노력이 있었다...

하 정말 중국사람들보다 더 안깎아주더라..


근데 관광지에서 들린 마사이마켓 사람들은 더 안깎아 줌 ㅡㅡ

결론은 마사이 마켓이 더 싸다.



그리고 마사이 족의 공연!











자바 하우스

JAVA House



케냐의 유명한 체인 커피샵인 자바 하우스이다.

나이로비에 약 10개 정도 체인이 있고 매일 로스팅한 케냐 원두로 커피를 만든다는데,

두 번 방문했었는데 커피를 안마셔봄ㅋㅋ



쿠키 사진이 없는데..

난 그냥 이 160실링 1,700원 짜리 초코칩 쿠키가 젤 맛있더랑... 






케냐 나이로비 기념품들 


나이로비 현지인이 추천해준 케냐 나이로비 기념품!

그 분이 골라준거만 삼


첫번째 요 마카다미아!

마카다미아는 호주가 원산지 인데... 추천해주시니 일단 사긴 했음

맛은 뭐 마카다미아임ㅋㅋㅋ



그리고 인스턴트 커피로는 요 도르만 Dormans 커피를 추천해주셨다.

그냥 블랙커피 가루인데 가장 인기가 많다고 한다.


당시에 네이버에 쳐봤을땐 쿠팡 해외배송에서만 판매했었는데,

돌아와서 쳐보니 올리브영, 인터넷면세점에도 들어와있음...

괜히 힘들게 들고 왔네...



요건 추천해주신건 아닌데

하나씩 낱개로 팔길래 구매했다.


난 안마셔 봤는데 ㅋㅋ 쓰다고 한다.



그리고 현지인이 가장 추천한 커피는 요것!

내려먹는거라 부모님꺼 하나만 샀다.

그리고 아직도 안드심....






케냐 나이로비 시내투어와 기념품 추천 끝!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