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보일기

[두바이]두바이 여행 관광지 추천! 타워스 로타나 Towers Rotana 두바이 호텔 추천/부르즈 할리파 Burj Khalifa At the Top/팜 주메이라 Palm Jumeirah/아틀란티스 더 팜 본문

박제나 표류기/2017

[두바이]두바이 여행 관광지 추천! 타워스 로타나 Towers Rotana 두바이 호텔 추천/부르즈 할리파 Burj Khalifa At the Top/팜 주메이라 Palm Jumeirah/아틀란티스 더 팜

박제나 2017.11.27 20:25

[두바이]두바이 여행 관광지 추천! 타워스 로타나 Towers Rotana 두바이 호텔 추천/부르즈 할리파 Burj Khalifa At the Top/팜 주메이라 Palm Jumeirah/아틀란티스 더 팜

2017년 11월 27일



[두바이] 두바이 도착!!! 플라이두바이항공/flydubai 후기/두바이몰 맛집/압 에르 와하브/Abd Ei Wahab/두바이몰 분수쇼

출처: http://yawping.tistory.com/22?category=745377 [박제나 표류기]




Towers Rotana

타워스 로타나



이번 여행은 인천-방콕-두바이-나이로비-두바이-인천 일정으로 두바이엔 총 두 번을 들렀었다.


그리고 첫번째로 방문했을때 묵었던 호텔은 타워스 로타나이다!


두바이 날씨가 덥다고 해서 다른 건 안따지고 역 근처로만 호텔로 찾았다. 근데 진짜 역이랑 가까움.. 한 2분 거리?

총 2박을 예약했는데, 1박만 하는 일정이라 가격이 높지않은 4성급 호텔로 예약했었다.

그런데 위치뿐 아니라 조식도 너무 맛있고 서비스도 모두모두 만족했던 호텔이었다.



두바이 시내 뷰가 보이는 곳이라 뷰도 굉장히 좋았는데, 저기 커텐 있는 곳에 간이 침대 같은 곳이 있어서 더 좋았음....



요렇게...!


타워 로타나는 다운타운에 위치해서 고층빌딩이 많다.

솔직히 송도 보단 못하는데...ㅋㅋㅋㅋ

그래도 도시 뷰 느낌이 나긴 했다.







조식도 너무 맛있었음!!

부모님 모시고 올 수 있을 정도로(부모님이 많이 까다로우심..) 괜찮은 호텔이었다.

다음에 두바이 올때도 묵을 예정이다.








Burj Khalifa - AT THE TOP

부르즈 할라파




아랍에미레이트는 한반도 크기의 84% 정도로 면적이 크지 않은 나라이다.

7개의 토후국(아부다비, 두바이, 푸자이라, 라스 알 카이마, 샤르자, 아즈만, 움 알 쿠와인)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그 중 아부다비가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한다.

아랍에미레이트 토후국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출처: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949877)


위에 지도와 같이 두바이는 아랍에미레이트에서도 콩알만한 토후국으로 면적이 4,114 ㎢로 경기도 면적의 반도 안된다.


Dubaï hop on hop off carte

(출처: http://fr.maps-dubai.com/hop-on-hop-off-dubai-carte)

위에 지도가 두바이 관광지로는 끝~~ 그만큼 작다....


그리고 그 작은 두바이는 5개의 지역으로 나눌 수 있다.

(위에 지도상에서는 왼쪽->오른쪽)

1. 올드두바이 

가장 북쪽지역으로 두바이 옛 전통 가옥과 시장인 수크가 있는 지구이다. 사이에는 크릭이라는 수로가 흐른다.

2. 다운타운 지역

초고층 빌딩이 있고 내가 묵은 타워 로타나 호텔이 있는 (송도보다 살짝 구린) 지역으로 버즈 할리파나 두바이 몰 등이 있다.

3. 주메이라 지역

주메이라 비치를 따라 고급 빌라, 쇼핑몰, 수산시장, 워터파크 등이 있으며 7성급 호텔로 불리는 버즈 알 아랍이 있다.

4. 팜 주메이라 지역

야자수 모양의 인공섬이 있는 지역으로 호텔과 개인 별장들이 있다.

5. 마리나&JBR 지역

인공 수로 근처로 주거용 아파트 들이 많다.





그리고 그 중 다운타운 지역에 랜드마크인 부르즈 할리파에 방문했다.


세계에서 제일 높은 빌딩인 부르즈 할리파는 삼성물산이 건축한 거로도 한국에서는 유명하다.

덕분에 두바이에서는 한국인들이 성실하다는 이미지가 있는듯...?



이름도 참 여러 개다. Burj Khalifa 인데 부르즈 할리파, 부르즈 칼리파, 버즈 칼리파 등 한글로 표기되는게 많다.

'버즈 두바이'가 지난 4일(현지시간) 개장하면서 건물 이름을 'Burj Khalifa'로 바꿨다. 'Burj Khalifa' 한글 표기를 놓고 국내 언론매체들은 '버즈 할리파'(영어식+아랍식) '부르즈 할리파'(아랍식+아랍식) '부르즈 칼리파'(아랍식+영어식) 등 서로 달리 표기하고 있다. 

.

.

결론적으로 'Burj Khalifa' 한글 표기는 '부르즈 할리파'로 하는 것이 맞다. 

(출처: http://estate.mk.co.kr/news2011/view.php?sc=90000081&year=2010&no=8790)


찾다 보니 이런 기사가 있다.

발음을 찾아 들으면 버즈 칼리파가 더 맞지만.. 어쩄든 한글로는 부르즈 할리파로 하는걸로!



인터넷으로 미리 표를 구매하고(시간까지 정해 예약한다.) 도착한 AT THE TOP 입구!

 


참 특이하게 생긴 첨탑 모양의 건물이다..

아래에는 아르마니 호텔이 있고, 122층엔 세상에서 제일 높은 레스토랑인 앳 모스피어 At.Mosphere가 있다.

그리고 124층엔 앳 더 톱 At the top, 148층엔 앳 더 톱 스카이 At the top sky가 있다.


갈 수 있는 층마다 입장료가 다른데, 나는 124층 앳 더 톱까지로 예약함!

가격은 약 41,000원이었다.



앳 더 톱은 야외 전망대가 있는 124층과 기념품샵, 전망대가 있는 125층을 갈 수 있다.

요 사진은 125층!

첫 시간대라 그런지 사람들이 없어서 사진을 마음껏 찍었다.

아, 시간대마다도 금액이 다른데 일몰때가 가장 비싸다.

 


생각보다 고층 빌딩이 없다 ㅋㅋㅋㅋ



저 눈에 보이는게 끝인 느낌...?

결론은 두바이는 작다..



125층에 있는 기념품샵 말고도 출구 쪽에도 있음...!

살게 많진 않았다.





출구쪽 기념품샵에서 55AED 17,000원 정도에 구매한 파우치이다.

방수 재질이라 너무 잘산듯...!



그리고 왼쪽에서 두번째는 125층 기념품샵에서 구매한 마그넷인데,

21AED 7,000원 정도에 구매했다. 마그넷 치곤 비싸게 구매한듯...




시간아깝고 볼게 없어서 전망대에 왠만하면 잘 안가는데,

세상에서 제일 높은 빌딩이라 특별히 방문한 AT THE TOP...

두바이에 왔다면 한번 쯤은 와야하겠지만, 두 번은 안봐도 될듯한 곳!




Palm Jumeirah

팜 주메이라



두바이에 대해 1도 모르는 사람도 다 안다는..

야자수 모양의 인공섬 팜 주메이라에 갔다.



위에 지도와 같이 팜 주메이라에 가기 위해서는 빨간색 선인 메트로를 타고 가다가 DAMAC PROPERTIES나 Jumeirah Lakes Towers 역에 내려 주황색 선인 트램을 타고 Gateway Station에 가야 한다.

그리고 팜주메이라를 가로지르는 모노레일을 타면 팜 주메이라의 맨 끝에 있는 Atlantis Aquaventure Station에 갈 수 있다.



트램 모습~

메트로와는 또 다르다. 바깥 풍경을 보며 주메이라를 구경할 수 있다.




그리고 모노레일 티켓인데, 이 사진에 있는 곳이 팜 주메이라 맨 끝인Atlantis Aquaventure Station에 있는 아틀란티스 더 팜 Atlantis The Palm 리조트 겸 워터파크이다. 나에게 문화충격을 준 곳임...



카드 뒤엔 게이트웨이역에서 아틀란티스 아쿠아벤쳐 역까지 여러 정거장이 있는데,

사실 지금은 저 두 역 밖에 없음..







팜 주메이라에 오기 전까지는 두바이를 얕 봤다..

생각보다 비싸보이는 차도 별로 없고, 현지인을 못봤어서 그런지 부티는 사람도 별로 없고...

다운타운에 고층 빌딩들도 홍콩이나 아시아에 비교했을때도 별로 높지도 않은거 같고..



그런데 팜 주메이라에서 모노레일을 타고 가면서 고급별장들을 보면서 1차 문화충격..개놀램..



뭘 해야 저기에 살 수 있을까..

나는 과연 살 수 있을까..

아직 어린데.. 어디서부터 잘못된걸까..


참 많은 생각이 들었던 곳...

내가 알던 富가 다가 아니구나를 느꼈다.





역에 내리자 마자 아틀란티스 더 팜이 보이는데, 너무 너무 좋아보여서

부모님 모시고 오고 싶었다.

그냥 사실 두바이를 모시고 오고 싶음...



모노레일 안에서 찍어서 유리창때문에 색감이 안좋은데, 아틀란티스 더 팜의 모습이다.

굉장히 크고 핑크핑크함...!



요건 Station 안에서 찍은 살짝 보이는 아틀란티스 더 팜 워터파크 모습...

날이 개뜨겁긴 하지만 정말 가고 싶다.



가까이서 본 모습...!

찾아보니 5성급이긴 한데 가격도 그렇게 높진 않음..

꼭 다시 와야지!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메트로를 타고 오다가 못 볼 줄 알았던

주메이라에 있는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 Burj Al Arab을 봤다.


여기가 1박에 200만원이 넘는다..

여기 비하면 아틀란티스 더 팜은 모텔수준^^ 그러니 꼭 가야지~





화장실에서 현지 사람들이 나를 보더니 뭐라 뭐라 말하는데,

재패니즈냐 꼬레아냐 얘기하더라...


여태 중국인 같단 얘기를 많이 들었어서.. 왜 차이나라고 안하지 생각했는데

셀카보니 ㅠ 완전 튀게 다니긴 햇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